NCH, 포스코 O&M에 자원 회수 시설의 효과적인 관리를 위해 초고온 설비용·고성능 다목적 윤활제 공급

포스코 O&M 자원회수시설인 ‘용융로(소각장)’ 관리 위해 NCH의 초고온 설비용 그리스가 사용, 그리스 교체주기 2배 이상 늘려
포스코 O&M의 자원회수시설 프로젝트, 친환경적인 방법으로 100% 재활용의 대표적인 성공사례

2019-03-15 10:02 출처: 엔씨에이취코리아

포스코 OM 담당자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3월 15일 -- 세계적인 산업 설비 유지 보수 제품 제조 기업인 NCH코리아(지사장 오준규, 엔씨에이취코리아)는 15일 포스코 O&M이 관리하고 있는 자원회수시설의 ‘용융로(소각장)’의 효율적인 관리를 위해 NCH의 초고온 설비용 그리스인 프리마루브 익스트림 히트 쉴드(PREMALUBE XTREME HEAT SHIELD #1)와 '프리마루브 블랙(PREMALUBE BLACK #2), ‘루브라 리프트(LUBRA LIFT)’ 등을 공급하고 그리스 교체 주기를 2배 이상 늘리는데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포스코 O&M이 관리하고 있는 자원회수시설인 열분해 용융로(소각로)는 고온 열분해 용융방식으로 폐기물의 안정화 처리가 가능하며, 무해한 용융슬래그를 생산하여 보도 블록 등의 건설자원으로 재활용하고 폐열은 지역난방 및 자체 전력 생산에 활용함으로써 친환경적인 방법으로 100% 재활용의 대표적인 성공사례로 보고되어 왔다. 이와같은 자원회수시설의 성공적인 관리 사례를 기반으로 포스코 O&M은 아시아권을 비롯 전세계 자원회수시설 확대에 맞춰 전문적인 기술 수출 및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계획이다.

포스코 O&M이 관리하고 있는 자원회수시설에서 하루 150톤 정도 생활폐기물을 처리하고 있는 상황에서 초고가 장비인 용융로에 적용하는 그리스의 윤활 기능이 적절히 수행되지 못할 경우 베어링 파손 및 축 마모에 따른 설비 교체 비용 및 설비 고장 발생시 예상되는 쓰레기 처리 문제 등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었다.

또한 기존 제품들은 대용량 용기에 들어있어 설비에 주입 시 불편하고 주변을 오염시키며 버려지는 양이 많았다. 이에 포스코 O&M은 초고온의 용융로에서도 우수한 성능을 발휘하고, 사용이 안전하고 편리하며 비용 효율적인 윤활제 도입에 나서 최종적으로 다음의 NCH의 제품을 선택했다.

◇NCH의 프리마루브 블랙(PREMALUBE BLACK #2)

기존 타사의 윤활제는 페일(Pail)로 통해 공급되고 있어 설비 주변이 오염되는 문제 발생으로 사용상 불편함이 있었으나. NCH의 '프리마루브 블랙(PREMALUBE BLACK #2)은 오버홀 기간까지 윤활 기능이 잘 수행되고 있으며 교체 주기가 2배 이상 길어졌고, 카트리지(Cartridge) 용기에 넣어 사용하기 때문에 설비 적용 시 편리하고 설비를 오염시키지 않으며 잔류 양을 끝까지 쓸 수 있어 낭비되는 윤활제가 없어지게 됐다.

◇NCH의 ‘프리마루브 익스트림 히트 쉴드(PREMALUBE XTREME HEAT SHIELD #1)

NCH의 ‘프리마루브 익스트림 히트 쉴드(PREMALUBE XTREME HEAT SHIELD #1)’는 1000℃ 이상의 극 고온은 물론 오염물질 및 고하중에도 윤활 성능을 유지할 수 있는 윤활제(그리스)로 폐기물을 고온 열분해하는 용융로(소각장) 상부 베어링에서 약 800~1000℃에서도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

포스코 O&M은 NCH 윤활 제품의 우수한 성능에 대한 높은 만족도를 바탕으로 윤활 제품을 NCH 컨설팅 프로그램을 통하여 전문 지원 서비스까지 받을 수 있도록 기어오일(Certop), 플러싱오일(System Purge), 방청윤활제(Yield) 등의 다른 윤활제들을 추가 구입하여 사용하고 있으며, 향후에는 자동 그리스 주입기 도입도 계획하고 있다.

포스코 O&M의 조봉수 기술팀 팀장은 “자사는 고성능 윤활제를 사용하여 용융로의 안정적인 운영을 지속하기 위하여, 최상의 제품 도입을 검토하였으며, NCH의 컨설팅 및 솔루션을 도입함으로써 마모나 누수, 고장이 발생하지 않아 설비의 수명을 연장할 수 있게 되었다”며 “NCH는 설비 관리 솔루션 분야의 대표적인 글로벌 기업으로서 자사의 안정적인 설비관리를 위한 최적의 파트너다”고 말했다.

NCH코리아의 오준규 지사장은 “NCH는 초고온에서도 최고의 성능을 발휘하는 윤활제를 공급하고 있다. 자사의 다양한 윤활제들은 그 뛰어난 성능을 인정받아 전세계의 벽돌 공장, 광업, 제강 산업, 유리 제조 공장, 아스팔트 공장, 주조 공장, 가마, 용광로 등 다양한 산업체에서 사용되고 있다. 이에 국내 고객의 시설 운영 환경에 맞춰 최적의 제품들을 공급하고, 지속적인 제품 및 서비스 지원 프로그램도 함께 진행할 것이다”고 밝혔다.

NCH 코리아 개요

NCH 코리아(엔씨에이취코리아)는 NCH의 한국 법인으로서 1984년 설립되었으며 1992년에는 충북 음성에 제품 생산 공장을 갖추고 국내 고객을 위한 제품을 직접 생산하여 공급하고 있다. 국내에 업계 최초로 절연성 클리너 등을 소개한 바 있으며 현재 수백 여종의 설비 및 보수용 화학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또한 100여명의 기술 영업 인력을 보유하고 차별화된 전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NCH코리아는 △NCH ChemAqua (Water Treatment 수처리) △NCH Maintenance(유지보수) △NCH Facilities(상업시설 사업부) △NCH Lubricants(윤활관리)의 4가지 전문 사업부문을 가지고 있다. NCH코리아의 모기업인 NCH Corporation은 세계적인 산업 설비 유지 보수 제품 제조 기업으로서 1919년에 설립되었으며 미국 텍사스 주 댈러스에 본사를 두고 있다. NCH는 현재 전 세계 50여개국에 위치한 지사에서 8000여명의 전문 인력을 두고 지난해 연 10억달러(1조원) 매출을 기록했다. NCH는 독자적인 400여개의 특허 제품을 비롯한 산업용 설비 유지 보수에 탁월하고 효율적인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