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재단, 글로벌 에코캠퍼스 설립 기금 마련 ‘I Love Eco 작가전’ 기자간담회 초청

임옥상·민정기·신학철 등 작가 11인과 갤러리 현대 소장품, 유홍준 교수 애장품, 장사익 음악가 서예 포함 총 48점 선보여
임옥상, 민정기 이번 전시 위해 특별 작품 제작 후 첫 선
사회성과 예술성을 동시에 성취한 대가들 작품 전시

2019-08-09 10:15 출처: 환경재단

I Love Eco 작가전 포스터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8월 09일 -- 환경재단(이사장 최열)은 13일(화) 오전 11시 30분부터 오후 1시까지 환경재단 레이첼카슨홀에서 글로벌 에코캠퍼스 설립을 위한 기금 마련 전시 ‘I Love Eco 작가전’ 기자간담회를 개최한다.

기자간담회는 ‘I Love Eco 작가전’ 공동위원장인 △유홍준 명지대학교 석좌교수 △임옥상 화가 △최열 환경재단 이사장이 공동 주최하며 전시 동참 취지 및 작품소개를 진행한다.

이번 전시에는 한국 현대사를 통해 민중미술이라는 새로운 장르를 열어온 작가 8인(김정헌/신학철/임옥상/민정기/황재형/이종구/이철수/심정수)과 김운성, 김서경 소녀상 조각가 부부, 김영준 나전칠기 장인이 에코캠퍼스의 모금 취지에 동참하여 출품하였다. 김정헌, 신학철, 임옥상 등의 작가들은 최근 해외 유명 옥션 등에서 작품이 낙찰되면서 사회성과 예술성을 동시에 성취한 대가들로 인정받고 있다.

특히 민중미술 운동 1세대 작가인 민정기, 임옥상 화백은 이번 전시를 위해 작품을 제작했으며, 처음 선보인다. 민정기 화백의 작품 <수성동>은 글로벌 에코캠퍼스가 자리 잡을 인왕산 주변의 풍경을 아름답게 담았다. 임옥상 화백은 물의 특성을 활용해 삶의 이치를 다시금 생각하게 하는 작품 <세상의 물이 되어 I, II>를 제작했다. ‘평화의 소녀상’ 제작자로 이름을 알린 김운성-김서경 작가도 소년과 소녀의 천진난만한 모습을 형상화한 조각상을 각각 2점씩 출품한다.

또한 우리문화유산 답사기의 저자 유홍준 석좌교수의 애장품도 출품되는데 미술사가로서 탁월한 심미안으로 오랜 시간 동안 직접 고르고 구매하여 소장한 작품들이어서 애호가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갤러리 현대의 박명자 회장이 소장한 김종학, 김창렬 등 애호가들의 사랑을 받아온 작품들과 서예의 새로운 경지를 보여준 음악인 장사익의 작품 등 총 48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글로벌 에코캠퍼스를 설립 중인 환경재단 최열 이사장은 이번 전시에 대해 “이번에 동참하는 작가들은 70년대 민주화 운동에 참여하며 우리 사회의 문제를 치열하게 고민해온 분들이다. 우리가 다음세대를 위해 좀 더 나은 사회를 물려주기 위해 노력해왔는데, 기후환경 위기로 우리의 미래가 점점 어두워지고 있다. 예술가들과 힘을 모아서 에코캠퍼스를 세워 기후재난에 맞설 청년들을 길러내고 싶다. 좋은 작품도 감상하며 탄소중심의 현재문명을 어떻게 초월할 것인지 생각해보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며 개최 소감을 전했다.

기자간담회 참석을 원하는 경우 아래 링크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신청은 8월 12일 17시 마감된다.

◇‘I Love Eco 작가전’ 기자간담회

-일시: 2019년 8월 13일(화) 11시 30분~13시
-장소: 환경재단 레이첼카슨홀(중구 서소문로 106 3층)
-참석자: ‘I Love Eco 작가전’ 공동위원장 3인(유홍준 명지대학교 석좌교수, 임옥상 화가, 최열 환경재단 이사장, 가나다순)
-기자간담회 신청: bit.ly/2YYW2yp

환경재단 개요

환경재단은 2002년 설립, 문화적인 접근 방식과 전문성을 통해 환경의 소중함을 알리는 우리나라 최초 ‘환경 전문 공익재단’이다. 국내 환경운동가, 운동단체들을 지원하고 누구나 일상 속에서 환경 문제를 가까이 생각하고 변화할 수 있도록 어린이 환경 교육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 아시아의 환경 허브로 아시아 단체들이 연대하여 공통의 환경 문제를 해결하는 ‘아시아 환경 네트워크의 중심’ 역할을 해 오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