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크웰 오토메이션, 임원 인사이동 발표

2019-10-02 11:21 출처: Rockwell Automation, Inc.

어네스트 니콜라스는 현재 글로벌 서플라이 체인 부문 부사장이며 사업·엔지니어링 서비스 부문 수석부사장으로 승진된다

밀워키--(뉴스와이어) 2019년 10월 02일 -- 로크웰 오토메이션(Rockwell Automation Inc.)(뉴욕증권거래소: ROK)이 11월 1일 자로 발령되는 고위 임원 인사이동을 발표했다.

이들은 회장 겸 CEO인 블레이크 모렛(Blake Moret)에게 보고하게 된다.

어네스트 니콜라스(Ernest Nicolas), 현재 글로벌 서플라이 체인 부문 부사장으로 사업·엔지니어링 서비스(OES) 부문 수석부사장으로 승진된다. 니콜라스는 글로벌 서플라이 체인(전략적 구매, 원자재, 물류 및 고객 지원), 품질과 지속적 개선, 엔지니어링 서비스, 제조 활동, 제조 서비스 및 워크플레이스 서비스 등 OES의 여섯 가지 기능을 관장하는 글로벌 리더십 책임을 맡게 된다. 이와 함께 9500명이 넘는 OES 종업원들과 하청업체 및 전 세계 19개 제조 시설을 이끌어가게 된다.

마이크 라즈키에비츠(Mike Laszkiewicz), 사업·엔지니어링 서비스(OES) 부문 수석부사장으로 2020년 1월 31일부로 사직 의사를 표명했다. 마이크는 퇴직 전까지 계속해서 모렛에게 보고하게 되고 권한 이양이 성공적으로 이루어지도록 협력하게 된다. 모렛은 “원활한 임원 권한 이양을 위해 마이크가 앞으로 몇 달 동안 지속적으로 지원하는 데 대해 감사의 뜻을 표한다”며 “마이크는 30년 동안 봉직하면서 다양한 임원직을 맡았는데 특히 OES 부문의 고위 임원직을 수행하기 전에는 CP&S에서 파워 컨트롤 비즈니스를 주도했다”고 말했다. 이어 “마이크가 나에게 준 조언은 엄청나게 소중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모렛은 “어네스트는 성장을 가속화하려는 나의 의지에 딱 맞아떨어지는 리더”라며 “제조 부문과 서플라이 체인을 이끌어간 풍부한 경험과 사람에 대한 열정, 그리고 팀의 성공을 이끌 성실한 관리 능력을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의 사려 깊고 전략적인 조언을 소중히 여긴다”고 덧붙였다.

니콜라스는 2006년 린(Lean) 및 식스 시그마(Six Sigma) 프로젝트 매니저로 로크웰 오토메이션에 입사했고 글로벌 서플라이 체인 부사장, 전략적 구매 및 공급 관리 부문 부사장, 아시아태평양 제조 사업 부문 이사 그리고 트윈스버그(Twinsburg) 사업장 플랜트 매니저 등 OES 기능 분야에서 다양한 직책을 맡아 일했다.

로크웰 오토메이션에 합류하기 전, 니콜라스는 제너럴 모터스 코퍼레이션(General Motors Corporation)에서 막중한 책임이 있는 여러 직책을 맡으면서 9년 동안 근무했다. 니콜라스는 위스콘신대학교 매디슨의 그레인저 서플라이 체인 매니지먼트 센터(Grainger Center of Supply Chain Management) 자문단인 경영지도위원회(ELC) 위원이며 밀워키 도시 연맹(Milwaukee Urban League) 이사회 임원이다.

니콜라스는 위스콘신대학교 매디슨에서 사업관리 경영학 석사(MBA), 제조 시스템 엔지니어링 석사, 그리고 케터링대학교(Kettering University)에서 제조 시스템 엔지니어링 학사 학위를 취득했다.

로크웰 오토메이션(Rockwell Automation) 개요

세계 최대의 산업 자동화 및 정보화 기업인 로크웰 오토메이션(Rockwell Automation, Inc.)(뉴욕증권거래소: ROK)은 고객의 생산성을 높이고 전 세계의 지속가능성을 향상시킨다.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에 본사를 두고 있는 로크웰 오토메이션은 약 2만3000여명의 직원을 두고 있으며 80여개국 고객들에게 솔루션을 제공한다.

비즈니스 와이어(businesswire.com) 원문 보기: https://www.businesswire.com/news/home/20191001005364/en/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에서 원하는 언어로 작성한 원문을 한국어로 번역한 것이다. 그러므로 번역문의 정확한 사실 확인을 위해서는 원문 대조 절차를 거쳐야 한다. 처음 작성된 원문만이 공식적인 효력을 갖는 발표로 인정되며 모든 법적 책임은 원문에 한해 유효하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