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genico, 해외 전자상거래 사업자 대상으로 다양한 중국의 결제방식 제공

2019-10-10 17:23 출처: Ingenico

Ingenico는 중국의 대표적 모바일 결제 플랫폼인 Alipay와 WeChat Pay 그리고 현지 카드사인 UnionPay 와 제휴를 맺은 상태다

암스테르담--(뉴스와이어) 2019년 10월 10일 -- 원활한 결제를 제공하는 글로벌 리더 기업인 Ingenico Group(Euronext: FR0000125346 - ING)이 중국 내에서 운영되는 해외 전자상거래 업체들의 혁신 지원에 나섰다. Ingenico는 현지 소비자들의 취향에 부응할 수 있는 다양한 결제 방식을 통해 온라인 기업들이 세계 최대 온라인 시장 중 하나인 중국 내 진출을 보다 쉽게 이룰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중국 인구 가운데 모바일 사용자가 82%에 이르는 상황에서 Ingenico는 대표적 모바일 결제 플랫폼인 Alipay와 WeChat Pay 그리고 현지 카드사인 UnionPay 와 제휴를 맺은 상태다.

Ingenico는 WeChat Pay의 모든 유스케이스를 지원하는 최초의 해외 결제 서비스 사업자(PSP)로 WeChat Official Accounts와 Mini-Programs 통합 능력을 갖추고 있다. 이는 11억명에 달하는 WeChat 사용자들이 WeChat 생태계에서 벗어나지 않고 구매를 완료할 수 있다는 점에서 상당히 중요한 이점으로 작용할 것이다.

또한 Ingenico는 고객들을 대상으로 Alipay 통합 능력을 업그레이드했다. 즉, 사업자들이 대부분의 중국 내 온라인 소비자들에게 접근하는 한편 데스크톱과 모바일 기기를 이용한 실시간 결제를 진행할 수 있도록 했다. 여기에 더욱 폭넓은 중국 내 소비자 결제 취향에 대응할 수 있는 통합 결제 솔루션의 하나로 UnionPay (UPI) SecurePay와 ExpressPay 솔루션을 지원한다. 머천트들은 Inigenico를 통해 소비자를 대상으로 하는 이들 결제 방식에 중국 위안화를 포함시킬 수 있다. 이는 구매 전환율과 고객 경험 향상에 중요한 요소다.

새롭게 변화하고 있는 중국은 서구권 기업들에게 거대한 기회의 장이다. 중국은 세계 최대 규모로 대단히 역동적인 전자상거래 시장과 더불어 선도적인 디지털, 모바일 문화를 가지고 있으며, 인터넷 보급률은 57%로 전세계 인터넷 사용자의 25%를 차지하고 있다. 다만 현지 전자상거래 생태계가 워낙 독특하기 때문에 다른 시장보다 해결 과제 또한 많으며 현지인들의 취향에 특화된 솔루션을 요구한다.

가브리엘 데몬테수스(Gabriel de Montessus) Ingenico Group 글로벌 온라인(리테일 사업부) 담당 부사장은 “우리는 중국에서 오랜 기간 사업을 전개해 왔으며 현지 소비자 시장을 겨냥하고 있는 머천트와의 파트너십에 최적화되어 있다. 우리가 갖춘 전문성과 새롭게 결합된 결제 능력은 해외 천트들이 기존에 접근하기 어려웠던 중국 소비자들에게 보다 쉽게 다가갈 수 있게 할 것”이라며 “우리 회사와 제휴를 맺는 머천트들은 소비자들에게 제공하는 디지털 경험의 하나로 중국 현지 화폐로 표시되는 모든 결제 방식을 제공할 수 있게 되며, 이는 구매 전환율 상승으로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Ingenico의 중국 관련 서비스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ingenico.com/china에서 확인할 수 있다.

Ingenico Group 개요

Ingenico Group(Euronext: FR0000125346 - ING)은 원활한 결제를 제공하는 글로벌 리더 기업으로 신뢰할 수 있고 안전한 스마트 솔루션을 제공해 매장, 온라인, 모바일 등 모든 경로의 상거래를 뒷받침하는 역할을 한다.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의 결제 네트워크를 갖춘 Ingenico는 지역, 국가, 국제적인 규모로 안전한 지불 솔루션을 제공한다. 금융 기관은 물론, 소규모 머천트부터 세계적 글로벌 브랜드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금융기관과 리테일러로부터 신뢰 받는 월드 클래스 파트너로 Ingenico의 솔루션은 결제를 단순화하고 고객과의 약속을 이행할 수 있게 한다. 또한 블로그에서 전문가들의 다양한 견해를 만날 수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