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산부인과의사회, 수능 준비 수험생의 컨디션 관리법 발표

생리통·우울감 등 월경 증상 심한 여학생이라면 피임약으로 미리 예방해야

2019-10-14 12:00 출처: 대한산부인과의사회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10월 14일 -- 대한산부인과의사회는 여학생의 수능 컨디션 관리법을 14일 발표했다.

수능이 한 달 앞으로 다가온 만큼, 수험생들의 컨디션 관리도 지금부터 필요할 수 있다. 수능 시험날 시간표에 맞춰 아침 일찍 일어나서 식사하고, 시험 시간표 순서대로 해당 과목을 공부하는 등의 ‘일상화’의 노력이 포함된다. 시험 전까지 공부를 조금이라도 더 하고 시험 당일에도 잘 집중하려면 감기 같은 호흡기질환이나 장염에 걸리지 않도록 평소 손을 자주 씻는 등 건강 관리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

컨디션 관리를 위해서 남은 수험 기간에는 잠을 충분히 자고, 규칙적인 생활을 하는 것이 좋다. 긴장 때문에 소화력이 떨어질 수 있어서, 평소 먹지 않던 보양식이나 지나치게 기름진 음식은 피하고 소화가 잘되는 부드러운 음식과 신선한 과일 채소를 충분히 먹는 등 영양소를 고루 섭취하는 것이 좋다. 틈틈이 가벼운 체조로 근육의 긴장을 풀어주면 혈액순환이 더 잘 되고, 뇌에도 더 많은 산소가 공급되어 맑은 정신으로 공부할 수 있다.

여기에 평소 생리통이나 월경전증후군이 있어 컨디션 기복이 심한 여학생이라면 별도의 관리가 필요하다. 스트레스가 심할 때는 온몸의 근육도 경직되면서 평소 심하지 않던 생리통이 더 심하게 느껴질 수 있다. 생리 주기가 스트레스 때문에 바뀌는 것도 흔한 증상 중 하나라서 대비가 필요하다. 가장 일반적인 방법은 수능 전 생리 시작일에 복용을 시작해 시험 당일까지 휴약기 없이 경구피임약을 매일 한 알씩 같은 시간에 꾸준히 먹는 것이다. 시험 날짜가 한 달 정도 남은 지금부터 복용을 시작해도 늦지 않다.

대한산부인과의사회 피임생리연구회 정희정 위원(에비뉴여성의원 홍대점 원장)은 “생리통 및 불쾌감으로 인해 생리 기간 체력과 집중력이 급격히 저하되는 수험생이나, 생리 주기 전에 우울감, 신경과민, 집중력 장애, 복부 팽만감, 변비, 유방통 등의 증상이 뚜렷한 수험생이라면, 피임약의 도움을 받는 것이 컨디션 관리에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피임약 복용으로 생리 주기를 지연 시켜 놓으면 수험일 전후의 생리 트러블을 걱정할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피임약 복용으로 생리주기를 바꾸어 보고 싶다면, 생리 예정일로부터 최소 일주일 전에는 복용을 시작해 원하는 날까지 휴약기 없이 지속해서 복용해야 한다. 주의할 점은 수능일 2~3일 전처럼 너무 임박해 피임약을 복용하기 시작하면 생리주기 조절에 실패할 가능성도 있다는 점이다. 최소 일주일 이상 또는 잘 맞지 않으면 약을 바꾸어야 할 경우도 고려해 지금부터 복용을 시작하는 것이 현명할 것이다.

피임약을 복용하는 방법은 월경 시작일에 복용을 시작해 매일 1정씩 같은 시간에 빠뜨리지 않고 규칙적으로 복용하는 것이지만, 주기 조절을 위해서라면 월경 예정일보다 최소 일주일 전에는 복용을 시작해야 한다. 복용을 중단 날짜로부터 2~3일 후 생리가 시작되므로 주기 변경이 필요한 날까지 계속 1알씩 복용하면 된다. 마이보라나 멜리안처럼 약국에서 구입할 수 있는 피임약도 매일 정해진 시간에 복용하면 99% 이상의 피임 효과는 물론, 생리 주기 조절이나 트러블 완화 등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생리 시작 전 컨디션 난조가 매우 심해서 월경전증후군이 의심될 경우에는 산부인과 전문의와의 상담 및 처방이 필요할 수 있다. 피임약을 처음 먹어 본다면 약국이나 산부인과 상담 후 자신에게 맞는 약을 선택하고, 자세한 복용법을 교육받는 것이 도움이 될 것이다. 대한산부인과의사회는 그동안 열심히 공부해 온 수험생들이 건강한 몸과 마음으로 수능 시험에서 모두 좋은 성적을 거두기를 응원한다고 밝혔다.

대한산부인과의사회 개요

4500명의 산부인과전문의들을 대표하는 대한산부인과의사회는 세계 최저수준의 저출산율을 극복하고자 출산 인프라를 사수하고 각종 여성질환의 예방을 통해 여성의 건강과 삶의 질을 개선하기 위한 진료 및 홍보 등의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대한산부인과의사회는 ‘와이즈우먼의 피임생리이야기’, ‘와이즈우먼의 자궁경부암 예방’ 등 2009년 와이즈우먼 캠페인을 론칭해 매스미디어, 캠페인 웹사이트의 전문의 상담, 네이버 지식인 전문의 답변 등을 통해 신뢰도 높은 여성 건강정보를 무료로 제공해 왔다. 이를 토대로 ‘초경의 날’을 제정해 초경을 맞은 소녀들을 축하하는 행사를 매년 개최했고 생리주기 관리 등이 가능한 와이즈우먼 공식 애플리케이션 ‘핑크 다이어리’는 350만명이 다운받은 대표적 여성 애플리케이션이 되었다. 대한산부인과의사회가 초경 바우처 상담을 통해 자궁경부암 예방백신 접종 및 성교육, 피임법, 산부인과 진료가 필요한 이상 월경 증상 등에 대해 교육하는 이유는 한국의 젊은 여성들이 건강 관리를 통해 난임 걱정 없이 원하는 시기에 원하는 수만큼의 건강한 아기를 임신하고 출산할 수 있도록 도와 대한민국의 저출산 극복에도 일조하기 위한 것이다.

웹사이트: http://kaog.org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